헤어진 뒤 다시 연락해 "우리 먹었던 '조토마테' 파는 곳 어디였냐" 물어본 전남친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우리 제주도 갔을 때 먹은 '조토마테' 파는 곳 어디였지?"


얼마 전 A씨는 생각지도 못한 사람에게 메시지 한 통을 받았다.


A씨를 당황하게 만든 사람은 바로 전 남자친구였다.


그는 뜬금없이 "진짜 미안한데 너무 필요해서 물어본다"며 연락을 해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그가 물어본 건 A씨와 연애를 할 때 갔던 제주도의 한 식당.


전 남자친구는 "우리 제주도 갔을 때 마지막 날에 먹은 조토마테였나 그거 파는 곳 어디였지?"라며 "회랑 맛 이것저것 먹은 곳"이라고 물었다.


'조토마테'. 익숙한 듯 익숙하지 않은 일본식 단어에 A씨는 두뇌를 풀가동해 봤지만 도대체 무슨 음식을 말하는 건지 알 수가 없었다.


이에 A씨는 "조토마테가 뭐임..?"이라고 전 남자친구에게 되물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러자 그는 "이름이 이게 아닌가"라며 참치 들어있는 김밥처럼 생긴 음식이라고 부연 설명을 덧붙였다.


그가 말한 건 바로 일본식 김밥인 '후토마끼'였던 것. 사실 '조토마테'는 '잠깐만 기다려'라는 뜻의 일본어다. 


A씨가 혹시 후토마끼를 말하는 거냐고 묻자 전 B씨는 "맞다"며 크게 반가워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알려주기 싫네"라는 A씨에게 그는 "제발. 공항 쪽에 있었어"라고 애원했다.


이에 A씨는 해당 식당 주소를 전달하면서 "가서 조토마테 달라 해라"라고 놀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수상한 파트너'


"고맙다"는 B씨의 인사로 두 사람의 대화는 그렇게 끝났다.


A씨는 이 같은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어휴 갑자기 연락 와서 봤더니 이러고 있다"며 웃픈(?) 후기를 전했다.


누리꾼들 역시 "조토마테 정말 신박했다ㅋㅋㅋㅋㅋ", "그걸 또 찰떡같이 알아들은 A씨도 대단하다", "전남친한테 연락 오면 짜증 났다가도 조토마테 물어보면 웃겨서 풀릴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예전에 어떤 아주머니가 택시 타서 '전설의 고향' 데려다 달라고 했더니 택시 기사가 알아서 예술의 전당에 내려준 게 생각난다"라며 댓글을 남겨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