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간관계로 지친 당신이 꼭 봐야 할 베스트셀러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우리는 일상에서 매일 수많은 '타인'과 마주한다. 


다양한 인간관계에 지칠 대로 지친 우리는 무한 경쟁 시대에 '나보다 더 잘난' 사람들을 보면서 때로 시기와 질투심에 사로잡히기도 한다.


나를 좀먹는 인간관계에 지치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관계를 멈추거나 쉬어갈 수 없다. 힘든 상황들은 계속 우리를 찾아오게 되고, 그럴 때마다 더욱더 무기력해진다. 


해결하려 할수록 더욱 힘만 들고 결국 해결책을 구할 수 없을 것 같다는, 깊은 수렁에 빠진 듯한 느낌이 지속된다. 여기, 이러한 인간관계에 지쳐 힘든 당신이 읽으면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책이 있다.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책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는 박보영, 현아, 양요섭, 전효성, 소유진, 세븐틴(정한/도겸), 뉴이스트(황민현), 안보현 등 수많은 셀럽을 비롯해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으며 3년간 15만 부가 넘게 팔린 스테디셀러다.


책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중국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깊은 공감을 얻으며 베스트셀러가 됐다.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저자는 "나와 평생을 함께 살아갈 사람은 결국 '나' 이기 때문에, 내가 무얼 좋아하는지, 무얼 원하는지 파악하는 게 먼저다"라고 말한다.


김상현 작가는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등 총 40여권 이상의 책을 기획 및 제작했다.


또한 자존감과 삶에 대한 강연을 100여 회 이상 진행하며 자존감 멘토로 활약하고 있다.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손댈 수 없을 정도로 깊은 절망 속에서 이 책을 접한 독자들은 책이 '한줄기 빛'이 됐다고 입을 모아 말한다.


독자들은 "깊은 공감이 됐다", "읽는 내내 위로받아 눈물이 났다", "자존감 회복에 큰 도움이 됐다", "아무도 모르던 내 설움을 가만히 다독여주는 느낌이었다" 등의 평을 남겼다.


일부에서는 이 책을 통해 복잡했던 생각을 정리할 수 있었고, 새로운 삶을 시작할 용기가 생겼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인사이트필름출판사


평소에 일도, 사랑도, 우정도, 관계도 뭐 하나 내 마음대로 되는 게 없다는 생각에 휩싸여 있는가? 그렇다면 지금 당신의 자존감은 매우 낮아진 상태일 확률이 높다.


낮아진 자존감은 쉽게 회복되지 않는다. 홀로 끌어올리기도 쉽지 않다.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는 걸 알면서도 막상 '어디서부터 어떻게' 나를 사랑해야 하는 건지 모르기 때문이다.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지금 낮은 자존감에 남몰래 홀로 아파하고 있다면, 자존감에 관한 실질적인 조언을 해줄 책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를 추천한다. 종합 비타민 같은 책 속의 문장은 너무 현실적이지도, 너무 이상적이지도 않아 당신의 마음에 더 와닿을 것이며 깊은 울림을 줄 것이다.


무작정 '너는 소중하고 특별해'라는 말로 위로하기보다, 현실적이면서도 희망을 엿보게 만들어주는 책 속 문장은 우리의 '자존감 근육'을 다져줄 기반이 될 것이다.


인사이트필름출판사


"교과서에 나오는 문제들처럼 인생에 명쾌한 해답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누구나 '남보다 잘 해야 하는데', '이러다 나 혼자 뒤처지는 거 아닌가', '저 사람들이 날 어떻게 생각할까', '그때 내가 이런 잘못을 했었는데..' 등의 고민을 한 번쯤 해본다.


오늘도 수많은 인간관계 속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인 당신. 지금 가만히 눈을 감고 나의 오늘이 어땠는지 돌이켜보자.


내가 아닌 남을 위한 하루를 살았는가. 하고 싶은 말을 목구멍 아래로 삼키고 끊임없이 참기만 했는가. 그래서 자존감이 밑바닥을 쳤다면, 책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를 펴보자.


인사이트필름출판사


때로는 열 마디 말보다 하나의 문장이 위로로 다가올 때가 있다.


매일 같이 숱한 고민으로 잠 못 이루는 밤을 보내고 있다면, 세상 속에서 흐려졌던 진짜 '나 자신'을 이 책과 함께 만나보는 시간을 갖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진심을 담은 위로가 필요한 오늘의 당신에게 책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일독을 권한다.


당신뿐만 아니라, 주변에 갑자기 의기소침해지는 등 달라져 걱정되는 친구가 있다면 책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를 선물해 보자.


내가 건넨 책 한 권이 그 사람을 깊은 절망의 늪에서 구해줄 '구명보트'가 될지 누가 알겠는가.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