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전여친한테 카톡 받고 심쿵했던 남성이 달달한 대화 후 자괴감 폭발한 이유

2년 만에 전 여자친구와 연락이 닿아 애틋한 마음을 구구절절 토해내던 남성이 금세 실망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펜트하우스'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솔로일수록 유독 외로움에 시달린다는 크리스마스 새벽에 한 남성이 2년 전 이별한 여자친구에게 문자메시지를 전송했다.


헤어진 후로 한 번도 연락이 닿은 적이 없었기에 자포자기한 마음에 보낸 메시지였다. 이날은 전 여자친구의 생일이기도 했다.


크리스마스의 기적이라도 생긴 걸까. 남성은 2년 만에 전 여자친구로부터 답장을 받고 설레는 마음을 주체할 수 없었다.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2년 만에 전 여자친구랑 연락 닿았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작성자 A씨는 전 여자친구의 연락처로 전송한 문자 메시지 내용을 이미지로 첨부했다.


"생일 축하해. 너무 보고 싶어"


전 여자친구의 답장은 곧바로 오지 않았다. 하지만 이틀 뒤 뭐하고 사냐는 담담한 내용을 담은 채 기다리던 답장이 왔다.


A씨는 지금까지 하지 못했던 말을 쏟아냈다. 잘 지낸다는 말과 함께 지금까지 지내온 근황을 전했다.


대화 곳곳에 '준'이라는 그녀의 애칭도 녹이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데 이어진 답장을 받고 A씨는 부끄러운 마음에 금세 얼굴이 붉어지고 말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ㅋㅋㅋ 난 이제 군의관 거의 다 끝나가"


알고 보니 전 여자친구는 휴대전화 번호를 바꿨고, 메신저에 뜬 상대는 공교롭게도 남성이었다. 심지어 군대에서 의사의 임무를 맡고 있는 늠름한 장교였다.


A씨는 "내가 아는 준이 아니었네. 누구세요 형님, 제 전 여친 이름이 준이었다"라고 답장했다.


애써 웃으면서도 답장 온 순간 심장이 철렁했다고 후기를 밝힌 A씨는 알고 보니 상대는 아는 형이었고, 휴대폰을 바꾸면서 카카오톡 프로필이 초기화되면서 일어난 해프닝이었다고 전했다.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군의관 끝나면 잘 된 거니 사귀면 되겠네", "이름 모를 군의관 선생님, 파이팅", "새로운 사랑을 합시다", "이것도 인연이다" 등 크리스마스에 맺어진 두 사람의 새로운 사랑(?)을 응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