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윤아랑 '로맨스' 연기 하는데 키스신은 남자 배우랑 찍은 강하늘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 ENM, 티빙


[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강하늘이 조준영과의 키스신에 대해 소감을 전했다.


강하늘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해피 뉴 이어'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극에서 조준영과 의외의 키스신을 선보인 소감에 대해 "촉촉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이어 "준영씨 연기 인생 첫 키스신이었다고 했는데 맞나, 그 첫 키스신 제가 앗아가서 정말 죄송하다"라며 "그때 지금 생각났는데 촬영 현장에서 정말 미안하단 말을 많이 했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곽재용 감독은 "강하늘씨가 그 장면 찍을 때 굉장히 놀랐다. 안심을 계속 시키면서 그냥 덥썩 하시더라"면서 "연기자로서 자세와 선배로서 자세를 한꺼번에 보여줘서 감동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강하늘은 "해야 하는 거 빠르게 해치우자는 느낌이었다"라고 했다.


조준영은 "저는 딱 그 첫 키스신을 찍는다길래 첫 촬영날에 그걸 찍었다. 저는 영광이다. 이렇게 첫 키스신을 찍게 되어서"라며 "그날 긴장도 많이 되고 그랬는데 선배님께서 잘 챙겨주시고 풀어주셨다, 그래서 리액션이 더 실감나게 나왔던 것 같다"고 부연했다.


한편 '해피 뉴 이어'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로 한지민, 이동욱, 강하늘, 임윤아, 원진아, 이혜영, 정진영, 김영광, 서강준, 이광수, 고성희, 이진욱, 조준영, 원지안이 한자리에 모여 14인 14색 로맨스를 펼친다. '엽기적인 그녀' '클래식'의 곽재용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는 오는 29일 극장과 티빙에 동시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