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유저들이 엄마 앞에서 갑자기 '불효자식'(?)이 되는 순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나빌레라'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딸(아들) 핸드폰 이상한데 어떻게 해야 하는지 한 번 봐줘"


부모님이 핸드폰 설정과 관련해 도와달라고 요청할 때 난감했던 경험이 있는가. 아마도 자신은 아이폰을 사용하는데 부모님이 갤럭시를 사용하고 계시다면 난감했던 적이 있을 것이다. 


간단한 문제라도 아이폰과 갤럭시 사용법이 완전히 달라 헤매게 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이폰은 디자인과 색상 덕분에 주로 젊은 세대들에게 인기가 많다. 반면 삼성의 갤럭시는 아이폰에 비해 성능과 가성비가 좋다는 점에서 상대적으로 부모님 세대의 사랑을 받고 있다.


두 스마트폰은 운영체제가 달라도 너무 다르다. 아이폰은 iOS를, 갤럭시는 안드로이드를 사용한다.


이렇다 보니 아무리 아이폰 마스터라 할지라도 갤럭시 앞에서는 문외한이 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간단하게 말해 두 스마트폰은 알람 설정, 연락처 관리, 앱 다운로드 등 기본적인 것들에 대한 설정 방법부터 완전히 다르다.


따라서 갤럭시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간단한 문제라도 해결하기 어렵다.


그런데 이와는 관계없이 부모님은 간단한 것 하나 가지고 버벅대는 아들딸을 보며 혀를 끌끌 차게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나빌레라'


"으이구 엄마 친구 딸(아들)은 척척 다 해주더만"


부모님의 따가운 눈총에 자식들은 억울하면서도 괜히 머쓱해진다.


아무리 억울함을 호소해 봐도 부모님에게는 먹히지 않는다.


실제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할머니 핸드폰 무음모드 해제하는 데 10분 걸렸다"며 "할머니가 너무 답답해하셔서 민망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여기에 한 누리꾼은 본인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며 "디자인은 달라도 좋으니 제발 애플과 삼성이 얘기 좀 나눠서 운영체제만이라도 통일해 줬으면 좋겠다"고 토로해 전국의 수많은 아들딸들의 폭풍 공감을 얻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