쌩얼에 똥머리하고도 너무 예뻐 NBA 중계 카메라에 잡힌 '에스파' 카리나 (영상)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걸그룹 '에스파' 멤버 카리나가 민낯으로 농구 경기를 보러 갔다가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갑작스러운 상황에도 카리나는 빛나는 비주얼을 자랑하며 팬들을 놀라게 했다.


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달 27일 미국 프로농구(NBA) 경기를 보러 간 카리나의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날 미국 뉴욕의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뉴욕 닉스와 피닉스 선즈의 경기가 열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던 중 쉬는 시간에 관중석을 비추던 카메라는 갑자기 카리나를 화면에 담았다.


전광판에서 자신의 모습을 확인한 카리나는 손을 흔들며 매우 기뻐했다.


이때 카리나는 화장기 없는 수수한 얼굴에 머리마저 올려 묶고 있었지만 굴욕 없는 미모를 뽐냈다.


카리나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민낯인데도 너무 예쁘다", "똥머리가 이렇게나 잘 어울린다" 등의 댓글을 달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