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해 서둘러 결혼한 아내가 집 나갔는데 아이가 '친자'가 아니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아내와 본인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가 상간남의 아이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한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 남성은 아내가 결혼 전부터 다른 남성과 몰래 교제를 하고 있었지만 정리가 된 줄 알았다며 최근에서야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됐다고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자가 아니랍니다...이번 생은 끝난 걸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29살 남자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아내에게 결혼 전 남자가 있었지만 정리가 다 된줄 알았다. 그러다 임신이 돼서 결혼을 서둘렀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올라온 글 따르면 A씨의 아내는 아기를 낳고 산후조리원에서 퇴원한지 일주일도 채 안 돼 집을 나가버렸다. 현재 A씨는 12개월 된 아이를 혼자 키우고 있다.


이후 아내는 이혼을 요구했다. A씨는 "아내의 요구에 합의이혼을 하기로 했다"면서 "아내가 자기 인생을 찾아간다길래 모든 걸 이해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다 최근 A씨는 지인의 연락을 통해 결혼하기 전 만나던 남성과 아내가 여전히 만나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A씨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친자 검사를 했고 자신과 아이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충격적인 결과를 확인하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다"며 "엄마 복 없는 애가 혹시나 상처받을까 싶어 죽고 싶을 만큼 힘든데도 애 하나 보면서 버티고 버텨왔는데, 친자가 아니라 그의 자식이라고 한다"고 했다.


이어 "아내한테 이야기했더니 본인은 꿈에도 몰랐다는 이야기를 한다. 낳은 아이 아빠가 누구인지도 모르는 여자를 지금까지 바라봤다"며 "두 인간 사이 불륜으로 태어난 아이를 제가 키우는 것도 납득이 안 가 마음잡고 있는 중이지만 아이는 미워지지 않는다. 두 번 다시 사람을 믿을 수 없을 것 같다"고 호소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소송 걸어서 위자료 받아야 한다", "드라마 시청률이 안 나오는 이유가 있다. 현실이 더 드라마 같아서", "아이랑 정이 들었을 텐데 안타깝다", "이혼하고 잊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올해 8월 한국가정법률상담소가 공개한 지난 10여 년간 서울가정법원에서 진행한 상담 7만 3432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여성이 상담을 받은 사례는 59.8%(4만 3903건)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이 상담한 항목은 이혼 문제(33.0%)였다. 이어 유언·상속(16.7%), 성년후견(6.3%), 위자료·재산분할(5.2%) 등으로 집계됐다.


남성 상담 비율은 40.2%(2만 9529건)인 가운데 이혼 상담(26.6%)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유언·상속(20.8%), 성년후견(7.3%), 가족관계등록부(5.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