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어리더 서현숙, 화이자 백신 부작용 호소..."숨 안 쉬어져 응급실 갔다"

인사이트Instagram 'seo_hsss'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치어리더 서현숙이 화이자 백신 부작용을 호소했다.


그는 심장이 터질 것 같고, 숨이 잘 쉬어지지 않는 증상이 이어져 응급실까지 다녀왔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서현숙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팔에 링거를 꽂고 있는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서현숙은 "결국 화이자 백신 부작용"이란 굵은 글씨 아래 자신의 증상을 구체적으로 나열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_hsss'


그는 "맞은 당일 오후까지 멀쩡하더니 새벽부터 자려고 하면 심장이 터질 듯하고 숨도 잘 못 쉬겠어서 한숨도 못 잤다"고 했다.


다음날 아침에 내과에서 안정제를 받았지만 별다른 효과가 없어 결국 응급실까지 갔다고 밝혔다.


서현숙은 "심전도 검사 받고 지금은 이상 없다고 했는데 지켜봐야 한다고 했고 바로 수액 맞으니 조금 살만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번 다시 안 맞는다. 나한테 맞으라 한 사람들 진짜 ^^"라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해당 사진과 글은 현재 서현숙의 인스타그램에서 내려간 상태다. 


인사이트Instagram 'seo_hss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