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14 14℃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9 9℃ 청주
  • 9 9℃ 대전
  • 15 15℃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9 19℃ 부산
  • 19 19℃ 제주

[신간] '이까짓, 탈모: 노 프라블럼'

탈모인들에게 '희망 전도사'로 불리는 이 남자. 탈모인들에게 머리카락은 못 심어줘도 작은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싶어 유튜브를 시작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봄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콤플렉스 에세이 이까짓 시리즈의 다섯 번째 편 '이까짓, 탈모'가 출간됐다.


미국엔 브루스 윌리스, 영국엔 제이슨 스타뎀이 있다면 한국엔 15년차 대머리 영화배우 대멀이 있다. 그는 탈모인 대나무숲 유튜브 채널 '대멀'의 주인장이기도 하다.


탈모인들에게 '희망 전도사'로 불리는 이 남자. 탈모인들에게 머리카락은 못 심어줘도 작은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싶어 유튜브를 시작했다.


그는 탈모 고충부터 웃픈 가발 경험담, 가발 쓰고 어디까지 해봤니 등의 콘텐츠로 탈모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그런 그를 보고 있으면 '아모르파티'에서 비롯된 '탈모르파티(脫毛+AMOR FATI)'가 떠오른다.


물론 그도 단번에 탈모를 받아들인 것은 아니다. 스물한 살 꽃다운 나이부터 빠지기 시작한 머리는 빠르게 사라졌고 탈모 때문에 영화배우의 꿈도 접었다. 탈모가 술을 부르던 나날, 이렇게 살 수 없다는 마음에 용기 내어 탈모를 마주했다.


적극적으로 해결책을 찾고 주위 사람들에게 탈모를 고백했더니 모든 게 바뀌었다. 탈모 인생 15년차, 영화배우가 됐고 결혼도 했다. 자신의 경험담과 노하우를 담은 책을 통해 탈모인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