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4 24℃ 강릉
  • 23 23℃ 수원
  • 23 23℃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남친이 동물 학대범이에요"...여친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이 댕댕이 상태 보더니 그냥 돌아간 이유

동물학대범으로 몰린 남성의 집을 방문한 경찰은 강아지의 모습을 보고 그냥 돌아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여자친구의 신고로 동물학대범으로 몰린 한 남성이 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남성의 집을 찾았다. 하지만 이들은 어떠한 조치를 취하치 않고 그냥 돌아갔다.


경찰이 동물학대범으로 지목당한 남성을 두고 그냥 돌아간 이유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제 미친X한테 경찰 신고 당한 썰'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작성자 A씨는 어제(14일) 억울한 일을 당했다며 친구와 나눈 카톡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 내용에 따르면 이날 A씨는 그의 여자친구와 강아지 털 문제로 크게 다퉜다.


A씨는 여자친구와 함께 동거 중인데 털에 예민한 여자친구가 그의 강아지를 시골로 보내라 했고 이에 A씨가 '그럴 수 없다'고 맞서면서 싸움이 시작된 것이다.


다툰 후 술을 마신 여자친구는 그를 경찰에 동물학대범으로 신고했다. 이후 신고를 받은 경찰이 A씨의 집을 찾아왔다.


인사이트A씨가 올린 강아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강아지 상태를 본 경찰은 황당할 수밖에 없었다. 학대를 받았다기에는 녀석의 모습이 너무나 말끔했기 때문이었다.


경찰을 보고 꼬리를 흔드는 녀석은 털 윤기가 반질반질 흐르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본 경찰은 웃으며 "학대받은 개가 맞냐"고 물었고 이날 사건은 단순 해프닝으로 끝이났다.


A씨의 집에서 함께 살던 여친은 결국 A씨의 집에서 쫓겨나는 최후를 맞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