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00만원짜리 제네시스 G80 뽑은지 5분도 안 돼 박살 났습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새 차를 뽑은 한 차주가 차량을 인도받고 난 직후 사고를 당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차량 출고한 지 5분도 안 돼서 차가 박살이 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어떻게 해야 할지 자문을 구하고자 글을 쓴다"며 운을 뗐다.


사고는 A씨가 차량을 사업소에서 가지고 나온 지 5분도 채 되지 않아 발생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A씨는 1km 주행 후 정차하고 있었다. 이때 갑자기 엄청난 굉음과 함께 달려오던 차량이 A씨의 차량을 그대로 들이받았다.


A씨는 "5분도 안 돼서 이와 같은 상황이 됐다"라며 사진 한 장을 첨부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제네시스 G80으로 추정되는 A씨 차량은 심하게 파손돼 있다. 차량 옆면은 종잇장처럼 찌그러진 모습이다.


문제는 사고 처리 과정이었다. 그는 "사실 아프고 다친 부분은 둘째치고 제가 정말 어이가 없고 눈물 나는 상황은 지금부터다"라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가해 차량 운전자는 '브레이크인 줄 알고 악셀을 밟았다'고 말했고 당연히 100%의 과실책임을 지게 됐다. A씨는 상대측 보험사의 요청에 따라 현대차 정식 사업소에 차량을 인도시켰고 수리 내역서 견적은 1700만 원가량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이 부분이 이해가 가지 않고 상대 보험사 측에서 견적을 낮게 잡아달라고 요청한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전손처리가 불가능하다고 한다. 상대 보험사 측에는 제 차량 가액이 약 5~6천만 원가량 잡혀있는 상태고 전손처리는 차량가액의 50% 이상이 수리비로 청구돼야만 진행 가능하더라"라며 "큰맘 먹고 구매한 차량을 타자마자 금전적인 부분으로만 약 1천만 원 이상의 손해를 입게 된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대 보험사 측에서 제시한 금액은 각종 비용을 더해서 2500만 원이다"라며 "차량 구매비용이 약 7200만 원인데 지금 파손된 상태의 차량을 보험사 측에서 3700만 원에 매입하겠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과연) 이 모양이 된 차량을 고쳐서 탈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도저히 용납할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