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보다 말고 화장실 가려고 상영관 '조명 스위치' 켜버린 용산 아이맥스 빌런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CGV 용산 아이맥스관에서 역대급 '관크'를 당했다는 관람객들의 제보글이 잇따라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여기서 '관크'는 영화관 등에서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를 뜻한다. 이날 관람객들은 '관크'에 당해 상영관 조명이 켜진 채로 영화를 봐야 했다. 


지난 26일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용산 아이맥스관에서 일어난 일" 등의 제목의 글이 속속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CGV 용산 아이맥스관에서는 영화 '듄'을 상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듄을 보러 온 관람객들이 몰리면서 아이맥스관(624석)은 거의 가득 찬 것으로 전해졌다. 여느 떄처럼 평화로운 영화 관람이 시작됐지만 이는 오래가지 못했다.


영화가 한참 진행되던 그 때 한 남성은 출입구 근처에서 휴대폰으로 후레시를 켜고 나가는 문을 찾았다고 한다.


이 후레시 빛은 스크린 하단에 반사돼 영화에 집중하던 관람객들의 눈에 들어오기도 했다.


이런 상황은 1~2분간 지속됐다. 그런데 이 때 갑자기 상영관 조명이 전부 켜졌다.


인사이트조명 스위치 / 온라인 커뮤니티


영화가 끝나기도 전에 조명이 켜지면서 관객들은 당황했다. 이들은 영문도 모른 채 영화 속 침공 장면을 불이 켜진 채로 2분가량 봐야 했다.


영화가 끝난 뒤 관람객들은 직원에게 항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원들은 "어르신이 화장실을 가고 싶은데 문을 못 열어서 입구 쪽에 있는 조명 스위치를 켠 것 같다"는 해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부 관객은 CGV 측에 보상을 요구했지만, 업체 측은 "영화관 잘못이 아닌 관객 잘못이 아니라 보상은 곤란하다"는 답을 내놨다고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