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텔레캅' 쓰는 사무실 보안 뚫려 싹 털릴 뻔했다는 유튜버 잇섭 (영상)

인사이트YouTube 'UPSub없섭'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인기 유튜버 잇섭이 KT 인터넷 오류에 고충을 호소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UPSub없섭'에는 'KT에 한 달에 50만 원 쓰는 사람의 최후'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잇섭은 "회의를 하고 있다가 인터넷이 갑자기 안 되는데, 셀룰러로 전환했는데도 안 된다. 직원분이 SKT 써서 들어가 봤는데 KT만 터져버렸네"라며 KT 인터넷망이 먹통이 된 후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일해야 가지고 직원분 SKT로 테더링 해서 업무를 보고 있습니다. 아니 사무실 문도 안 잠겨. 업무가 마비돼서 밥 먹으러 왔는데, 삼성페이도 안 돼요"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UPSub없섭'


스튜디오 사무실 문이 안 잠기고 보안 작동도 하지 않아 불편을 겪었다는 것. 결국 업무가 마비돼 밥을 먹으러 식당에 갔지만 같은 문제로 불편을 겪어야 했다.


잇섭은 "문제긴 문제네. 핸드폰도 KT, 인터넷도 KT, 심지어 저희 사무실 보안도 KT 텔레캅을 쓰거든요. 도둑이 만약 들어오면 출동도 못 하는 거예요"라며 "핸드폰, 인터넷 두 개, TV, 한 달에 50만 원 쓰는데"라고 하소연했다.


이 같은 영상에 누리꾼들은 "진짜 KT 가족결합 쓰는 집들은 전멸을 맛봤음", "KT는 진짜 쓰기도 애매하고 안 쓰기도 애매하고 현대판 계륵"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UPSub없섭'


한 누리꾼은 잇섭이 KT를 저격한 것에 대해 복수를 당했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앞서 잇섭은 지난 4월 KT의 초고속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를 제기했다. 당시 KT는 10기가 초고속 인터넷 속도 논란을 빚고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5억 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경 KT 인터넷 서비스에 약 40분가량 오류가 발생해 전국적으로 큰 혼란을 빚었다. 


YouTube 'UPSub없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