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 광고인줄"...시청자 당황하게 만든 어제자 '지리산' CG 수준 (영상)

인사이트tvN '지리산'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전지현, 주지훈이 호흡을 맞춰 기대를 모은 드라마 '지리산'이 어색한 CG로 시청자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23일 첫 방송한 tvN '지리산'은 서이강(전지현 분)과 강현조(주지훈 분)이 조난자 구출 작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이강과 강현조는 조난자를 구출하기 위해 지리산을 여기저기 돌아다녔고 우여곡절 끝에 조난자를 구조했다.


상황이 마무리된 후 두 사람은 지리산을 타면서 훈련에 나섰고 강현조는 서이강을 뒤따라가다 힘겨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지리산'


서이강과 강현조의 티키타카가 돋보이는 순간이었지만 해당 장면은 시청자 몰입을 방해하는 1순위 장면으로 꼽혔다.


CG로 처리된 드넓은 지리산 배경이 한눈에 봐도 CG임을 알 수 있을 만큼 어색했기 때문이다.


배우들과 동떨어지는 어색한 지리산 배경의 CG는 드라마 몰입도를 한순간에 깨트렸다는 부정적인 평가가 쏟아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지리산'


뿐만 아니라 청춘 드라마를 떠올리게 하는 배경음악이 드라마 분위기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반응도 많았다.


총 제작비 320억 원가량으로 추정되는 '지리산'은 KBS2 '태양의 후예', tvN '도깨비', '미스터 선샤인' 등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과 tvN '시그널', 넷플릭스 '킹덤' 등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의 합작품이라는 점에서 많은 기대를 모은 바 있다.


기대와는 달리 첫 방송부터 다수의 부정적인 평가를 받게 된 '지리산'이 향후 방송에서 이 같은 평가를 반전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네이버 TV '지리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