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상호 작용 예술'

인사이트사진 제공 = 커뮤니케이션북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커뮤니케이션북스는 인터랙티브 아트와 상호 작용 예술은 어떻게 다른지에 대해 살펴보는 '상호 작용 예술'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상호 작용 예술은 하나의 장르로, 매체로 또는 예술 운동으로서 규정할 수도 있겠지만, 매체나 장르에 기초하기보다는 맥락과 관련하는 것으로 보는 것이 미학적으로나 철학적으로 더 의미 있고 발전적인 호소력이 있을 것이다. 


상호 작용 예술은 우리에게 미학적, 철학적 의미를 발전시키고 생산하게 되는 상황을 부여한다. 혹자들처럼 상호 작용 예술을 단지 과학기술을 통한 매체적인 것으로만 설명하려 한다면 그것은 단지 기술적인 대상에 불과할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상호 작용 예술에 접근하기 위해 신체를 활용해서 의미 통하게 하기, 즉 체현이 어떻게 가능한지 보아야 하며 어떻게 체현적 체험과 연동되는지 보아야 한다.


상호 작용 예술은 '인터액션(interaction)'이라는 (디지털)기술적 조건을 기반으로 한 인터랙티브 아트를 번역한 단어지만 인터랙티브 아트가 디지털 기기와 컴퓨터 시스템을 이용한 예술에 국한된 단어인 한편, 이 책에서는 신체, 체현, 장치 편에서 맥락을 같이 하듯이 철학, 사회학, 인류학, 심리학 그리고 엔지니어학 등 폭넓은 의미에 기반한 상호 작용 예술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상호 작용 예술이 제시하는 바는 관람자와 디지털 기기 또는 컴퓨터 시스템 간의 산물로서 정보 과학의 근본적인 논리인 정보로 구성되어 있고 그 내용을 보면 끊임없이 대체 가능한 유동성을 지니고 있다.


상호 작용 예술은 작품을 조작시킬 수 있는 장치와 그 장치를 통해 작품을 전개 시킬 수 있게 하는 관객과의 불가분 관계에 의거하고 있다.


상호 작용 예술은 크게 세 가지 영역으로 나누어진다. 신체의 체현, 장치 그리고 네트워크다. 이 세 가지 요소는 유기적으로 결합되어 있다. 무엇보다도 상호 작용 예술은 움직이기ᐨ생각하기ᐨ느끼기를 체현함으로써 구성된다.


상호 작용 예술은 관람자로 하여금 개념적, 물질적으로 네트워크화된 상관관계를 체험시키고 실행시킬 수 있다. 


체현이, 다양화된 신체의 의미ᐨ구현과 어떻게 네트워크화되어 연동되는가에 대한 탐색은 상호 작용을 통해 체현되고 체현시키는 실행에 대한 탐구와 궤를 같이한다. 신체의 체현, 장치 그리고 네트워크에 대한 유기적 분석은 어떻게 우리가 상호 작용 예술에 접근해야 하는지,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에 대한 길잡이가 될 것이다.


이 책은 상호 작용 예술에서 우리 신체는 어떻게 작품을 실행시키고 그에 참여하는지, 작품 속에서 관람객은 어떻게 체현을 통해서 의미를 만드는지, 물질적 실재와 인공적 이미지 환영 간의 모순 속에서 가상적 효과가 어떻게 나타나는지 등을 살펴보고 상호 작용 예술과 참여, 상호 작용 예술과 가상성, 넷 아트와 상호 작용 예술, 사운드 아트와 상호 작용 예술 등에 대해 탐구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