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5000억원 투입한 자기부상열차 이용자 없어 철거한다

인사이트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정부가 총 5000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국내 기술로 개발된 자기부상열차가 사라질 전망이다.


자기부상열차를 운영하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철거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냈다.


지난 15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인천국제공항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돈 먹는 하마'로 전략한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자기부상열차의 실제 이용량은 예측의 11%에 불과하고 코로나19 이후에는 출퇴근 시간만 운영해 하루 이용자는 320명 수준"이라며 "미래 수요 역시 하루 평균 6000명대를 넘어서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그는 "이미 3000억 원 이상 건설비용이 투자됐고, 매년 60억 원 이상의 유지관리비용이 발생하고 있고, 개통 후 유지관리에만 385억여 원이 투입됐다"고 설명했다.


자기부상철도 사업은 UAM, 트램, 자율주행차량 등 차세대 교통수단의 변화에 따라 개발 및 사업을 중단하고 있는 실정이다.


앞서 지난 2020년 대전 국립중앙과학원에서 운영중이던 자기부상 열차 체험 시설은 인천공항과 유사한 운영 및 유지관리가 어려워 운영을 중단한 바 있다.


박상혁 의원에 따르면 자기부상열차는 향후 30년간 총 유지관리비로 5천349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철거에는 596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박 의원은 "운영할수록 적자인데다 개발 중단에 부품 공급도 어려워 자기부상열차를 운영해야 할 이유가 없다"며 "국토부는 운영 중단을 포함한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막대한 혈세가 들어간 만큼 감사원의 종합감사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공사 입장에서도 부담이 크다"며 "운영 중단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같은 의견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며 사실상 운영 중단 방침을 공식화했다.


한편 자기력을 이용해 움직이는 국내 최초의 도시형 자기부상열차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는 지난 2017년 개통됐다. 제1여객터미널에서 용유도까지 6.1km를 운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