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밀리의 서재서 먼저 읽는 정지우·박서련 소설집

인사이트사진 제공 = 밀리의 서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밀리의 서재는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의 새 콘텐츠로 박서련 작가의 '당신 엄마가 당신보다 잘하는 게임'(민음사)과 정지우 작가의 '우리는 글쓰기를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문예출판사)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정식 출간 전 밀리의 서재에서 한정판 종이책과 전자책 등 오리지널 콘텐츠로 먼저 선보이는 방식이다.


박서련 작가의 소설집 '당신 엄마가 당신보다 잘하는 게임'은 제12회 젊은작가상을 수상한 동명의 표제작을 포함해 일곱 편의 작품으로 구성돼 있다.


각각의 작품에서 모성, 여성혐오, 성적 대상화, 돌봄 노동, 가부장제 등 여성의 삶을 여전히 장악하고 있는 문제들을 다루는 이번 소설집은 사랑이 자원이 되어 버린 세계에서 '나'의 삶과 '우리'의 연대를 새로이 바라보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한 베스트셀러 '체공녀 강주룡'을 포함해 다양한 시대 속에서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여성 서사로 대중과 문단의 호평을 동시에 받는 박서련 작가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SNS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글쓰는 변호사' 정지우의 글쓰기 에세이 '우리는 글쓰기를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도 이번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의 새 작품으로 공개됐다.


작가의 대표작이기도 한 전작 '인스타그램에는 절망이 없다' 이후의 신작 에세이다. 실제로 수년 전부터 페이스북에 매일 한 편씩 글을 올리고 있는 작가가 전하는 글쓰기에 대한 에세이로, 밀리의 서재에서 처음으로 독자에게 첫선을 보인다.


밀리의서재 관계자는 "이번에 밀리의 서재 오리지널 콘텐츠로 소개되는 두 책 모두 최근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는 젊은 작가들의 작품"이라며 "때때로 현실에 장벽에 부딪힌 분들은 박서련 작가의 소설집으로 위로를 받고, 글쓰기로 인생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고 싶은 분들에게는 정지우 작가의 책으로 글쓰기를 시작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은 두 달에 한 권씩 한정판 종이책을 배송받고, 밀리의 서재가 제공하는 10만 권의 독서 콘텐츠는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전자책·종이책 결합 구독 상품이다.


지금까지 김영하, 김초엽, 원태연, 데이비드 발다, 엘리자베스 문 등 국내외 대표 작가들은 물론 곽재식, 박상, 홍준성, 김엄지, 정혁용 등 젊은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오리지널 콘텐츠의 일환인 한정판 종이책과 오디오북 등으로 선공개해 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