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에 '반창고'처럼 붙이기만 하면 면역 생기는 코로나 '백신 패치' 개발됐다

인사이트University of North Carolina at Chapel Hill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피부 위에 붙이기만 하면 코로나19 면역 효과를 볼 수 있는 백신 패치가 개발됐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채플힐대와 스탠포드대 공동연구팀은 일반 백신 주사보다 면역 효과가 큰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반창고 형태의 '마이크로니들 백신'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패치는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것으로 반창고 형태를 띤 것이 특징이다. 패치 위에는 미세 침이 박혀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백신 패치 부착 면에 젤 혹은 반고체 형태의 약물이 코팅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피부에 닿으면 체온에 녹아 미세침을 통해 피부 안쪽으로 주입된다.


연구팀은 "동물 연구 결과 백신 패치로 인한 면역 반응이 기존 주사를 사용한 백신 주입보다 10배 이상 높았다"고 설명했다.


주사 접종으로 투여되는 약물보다 적은 양으로 똑같은 면역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특히 백신 패치는 약물이 고체형태로 코팅돼 보관과 운반이 쉽다는 장점도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른 백신처럼 냉동고 등 저온 보관을 할 필요가 없다. 연구팀은 주사보다 방식이 간편하다 보니 예방 접종률도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연구팀은 화이자·모더나와 같은 RNA 백신을 백신칩으로 만들기 위한 상용화 연구에 착수했다.


조셉 드시몽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는 "고통과 불안이 없는 저용량으로 백신을 더욱 신속하게 전 세계적으로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면서 "백신칩은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하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물론 독감, 홍역, 간염 등 백신의 종류와 필요에 따라 신속하게 대량 생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