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6 26℃ 인천
  • 30 30℃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화천대유 근무한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으로 50억 받았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모(31)씨가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 자산관리(화천대유)' 가 연일 난리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중심에 서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모(31)씨가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26일 CBS노컷뉴스는 지난 3월 화천대유를 퇴직한 곽씨가 퇴사를 하며 약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확인된 바에 따르면 곽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했다. 지난 3월 퇴직 전까지 보상팀에서 대리 직급으로 근무했다.


화천대유 측은 곽씨에게 지급한 50억원은 퇴직금 명목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인사이트화천대유 / 뉴스1


직원이 퇴사를 한 만큼 당연히 지급해야 할 퇴직금을 지급했다는 게 화천대유 측 설명이다. 내부 절차를 거쳐 합법적으로 지급했다고 강조했다.


곽 의원이 얼마 전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힌 아들 곽씨의 급여는 연말 보너스와 고정급여 외 수입을 제외하면 한달 약 230만~280만원 수준이다.


2015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는 매달 약 233만원을, 2018년 3월부터 그해 9월까지는 매달 약 333만원을 받았고 퇴사 직전까지는 약 383만원을 받았다고 곽 의원은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6년을 근무했으니 통상 퇴직금은 대략 2200만~2500만원 정도에서 결정이 된다.


이와 관련해 곽 의원은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아들에게 최근 성과급으로 받은 돈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회사와 아들 관계에서 일어난 일이라 자세히 물어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에 투자한 적은 없다. 특검을 하자는 당 의견에 다 동의한다. 무슨 사안이든 특검을 통해 빨리 규명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