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한 개에 5만원"...중고거래 플랫폼에서 불티나게 팔린다는 '명품 쇼핑백' 리폼 가방

최근 각종 온라인 쇼핑몰과 중고거래 플랫폼에는 직접 제작한 명품 쇼핑백 리폼 가방을 판다는 글이 여러 개 올라와 있다.

인사이트네이버 쇼핑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명품 브래든 제품을 사면 공짜로 받는 쇼핑백을 리폼해 판매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쇼핑몰과 중고거래 플랫폼에는 직접 제작한 명품 쇼핑백 리폼 가방을 판다는 글이 여러 개 올라와 있다.


관련 게시물을 보면 판매 중인 상품은 명품 브랜드에서 상품을 사면 공짜로 받는 쇼핑백이다.


인사이트네이버 쇼핑


다만, 쇼핑백 손잡이에 스카프가 둘러져 있거나 포인트가 될 만한 악세사리가 추가로 달려 있다.


공짜로 받은 쇼핑백을 리폼해 판매하는 것이다.


이렇게 리폼한 쇼핑백은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적게는 1만원 내외, 최대 5만원에까지 판매되고 있다.


브랜드별로 리폼 쇼핑백의 가격 또한 큰 차이를 보인다. 쇼핑백의 크기또한 가격에 영향을 미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처럼 명품 쇼핑백 리폼은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어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으로 퍼졌다.


특히 한국에서는 방송에서 몇몇 연예인들이 명품 쇼핑백 리폼을 하는 모습, 리폼한 쇼핑백을 들고 나오는 모습이 공개되며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리폼한 명품 쇼핑백을 사고 파는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일부는 "명품은 너무 비싸서 못 사는데 명품 산 것 같은 기분을 내기에 좋은 것 같다", "패션 포인트로 들기 재밌는 제품이다" 등의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굳이 명품 쇼핑백을 몇 만원 줘가며 사야하나", "명품에 환장한 것 같다", "들고 다니기 창피할 것 같다" 등 불편한 시선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