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날 "왜 안 오냐"며 우리 엄마만 전 부치고 일한다 난리 친 10살짜리 조카의 '항의 전화'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아임쏘리 강남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임신해 시어머니로부터 이번 명절은 오지 말고 쉬어도 좋다는 연락을 받았던 A씨.


그러나 의외의(?) 복병이 있었으니 다름 아닌 10살짜리 시조카였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어머니가 오지 말랬는데 왜 안 오냐고 전화해서 따지는 시조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여성으로, 현재 임신 중이라 추석에 시댁에 방문하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편과 집에서 쉬고 있던 A씨는 이날 둘째 시아주버님네 10살짜리 시조카에게 황당한 전화를 받게 된다.


남편의 휴대폰으로 전화를 건 시조카는 다짜고짜 A씨를 바꿔달라고 했다. 그러고는 "왜 안 와요? 삼촌네가 안 와서 우리 엄마만 일하잖아요!"라고 소리를 질렀다.


애교 섞인 목소리도 아니었다. 초등학생과 싸울 수도 없으니 A씨는 대충 마무리하고 전화를 끊었지만 불쾌함을 감출 수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형님이 시킨 것 같지는 않다. 형님은 오히려 쉬라고 했었다"라며 이 사실을 형님에게 말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형님이 시킨 것 아닐 거다. 애들도 다 안다", "그냥 남편을 시댁에 보내요", "나도 우리 엄마만 일하는 거 보곤 화났던 적 있었다", "그냥 아이니까 넘기는 게 가족 평화를 위해 좋을 듯" 등의 조언을 건넸다.


한편 2018년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추석 등 명절 연휴 기간에 가족 간 다툼이 평소보다 1.5배가량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