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조롱' 영상 올렸다가 위안부 사연 알게된 뒤 고개숙이며 사과한 외국인들

인사이트소녀상의 머리를 치는 영상을 찍은 외국인들 / 틱톡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난 19일 밤 한 외국인이 평화의 소녀상의 머리를 때리고 장난치는 영상을 틱톡에 올렸다.


해당 영상은 즉각 논란이 됐다. 아픔이 서려있는 평화의 소녀상을 조롱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영상 속 인물들의 SNS를 찾아내 비판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하루 만인 어제(20일) 영상 속 외국인은 즉각 영상 하나를 올렸다.


그는 "안녕하세요"라는 어색한 발음의 한국말로 인사를 시작했다.


인사이트평화의 소녀상 / 사진=인사이트


이어 "우리가 어젯밤에 조금 잘못했어요"라며 "미안해요"라고 누리꾼들에게 사과 인사를 전했다. 소녀상을 향해서도 세 번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사과를 하는 그의 얼굴에는 진지함과 미안함이 담겨 있었다.


누리꾼들은 영상 속 외국인 청년들이 소녀상의 의미를 알지 못하고 장난 영상을 공개적으로 올렸다가 댓글, DM과 한국에서 관계를 맺은 지인들을 통해 '진실'을 알고 사과한 것이라 보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을 알고 자신들이 저지른 행동이 얼마나 심각했는지 깨닫고 즉각 사과했을 것이라는 것.


인사이트사과하는 외국인 /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분면 잘못한 건 맞지만 진실을 알고 곧바로 사과한 건 잘한 것"이락 반응하고 있다. 이런 잘못을 저지르고도 나 몰라라 지내는 이들이 많아서다.


한편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피해를 상징하는 상징물이다.


2011년 민간단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이 중심이 돼 서울 종로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 처음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국내외로 확산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