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서 말티즈 질질 끌고 다니던 학대녀...'2만원' 주니 개 던지듯 주고 사라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학대를 당하고 있던 것으로 추정되던 말티즈가 무사히 구조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해당 견주는 구조자에게 2만 원을 받고 강아지를 던지듯 주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해운대 학대견 구조되었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지난주 9월 12일에 해운대에서 강아지를 학대하던 여자를 신고했던 사람"이라고 소개한 A씨는 "너무 기쁜 소식을 전하고자 글을 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인사이트Instagram 'bambi___angel'


앞서 A씨는 지난 13일 같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9월 12일 부산 해운대 강아지 학대녀 보신 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통해 강아지를 학대한 장면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A씨는 "몸이 불편한 강아지를 목줄로 잡아당기며 강제로 걷게 하는 것도 모자라 바닥에 질질 끌고 갔다. 파도가 쳐서 강아지를 덮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그냥 갔다. 파도에 아예 잠겨 발버둥 치는데도 목줄을 잡고 끌고 갔다"며 해당 견주에 대한 제보를 부탁했다.


그러다 최근 A씨는 한 동물단체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A씨는 "해당 단체에서 링크를 보내주셨다. 정말 보자마자 눈물부터 쏟아지더라"라며 해당 강아지가 구조됐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견주가 매고 있던 가방과 강아지의 목줄이 동일했다"며 구조된 강아지와 자신이 목격한 강아지가 동일견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ambi___angel'


A씨는 "구조자가 견주에게 '돈을 줄 테니 강아지를 주고 가라'고 했고, 견주는 2만 원을 받고 강아지를 주고 갔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말 기가 찼지만 그래도 (강아지를) 주고 갔다니 너무 다행이다"라며 "이 여자(견주)의 손에서 벗어난 게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동물보호법을 강화해야 한다"라며 "말 못 하고 죄 없는 동물을 학대하는 건 정말 인간으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될 짓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강아지를 구조해 임시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 삶을 선물 해달라"며 입양처를 구하고 있는 상황임을 알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