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오자마자 와이파이 비번 요구하더니 거절당하자 '층간 소음' 보복한 이웃집 부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아무래도 층간 소음 보복을 당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며칠간 이어지는 옆집의 지속적인 소음 공세에 A씨는 며칠 전 있었던 한 사건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옆집과 층간 소음 마찰을 빚고 있는 한 누리꾼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건의 시작은 며칠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일본에서 거주 중인 A씨는 최근 옆집으로 이사 온 일본인 부부를 엘리베이터 앞에서 마주쳤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때 부부는 "그 집의 와이파이가 우리 집 구석구석에 터진다"라며 "비밀번호를 알려줄 수 있냐"라고 물었다.


다소 황당한 요구에 A씨는 부탁을 거절했지만 부부는 비밀번호에 대한 욕심을 포기하지 않았다.


이들은 인사차 선물을 가져와서 문을 닫으려는 찰나에도 비밀번호를 물어왔다.


이때도 A씨는 거절 의사를 밝혔는데, 이 때문일까. 그 후로 옆집에서는 눈에 띄게 소음이 커지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늦은 밤에도 음악을 크게 틀고 벽에서 쿵캉쿵캉 소리도 낸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거실에서 들릴 정도로 목소리도 엄청 크게 난다"라며 "와이파이 비번 요구를 무시했더니 보복이 들어온 것 같다"라고 고민을 호소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미 늦어버렸지만 이럴 때는 자기도 모르는 신호라고 잡아떼야 한다", "왜 비번을 당연하게 물어보는 걸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공유기에서 'ssid' 숨김 처리를 할 경우, 다른 사람에게 신호를 숨길 수 있어 혹시 모를 분쟁을 방지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