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 후 '무한도전' 적응 못한 하하에게 유재석이 건넨 진심 어린 조언 (영상)

인사이트YouTube '달라스튜디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하하가 과거 유재석에게 큰 힘을 얻었던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6일 김종민이 진행하는 유튜브 웹 예능 '그늘집' 마지막 회에는 하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종민과 하하는 진짜 친한 친구 바이브를 뽐내면서 평범한 일상부터 과거 있었던 일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하하는 제작진이 "본인에 대한 댓글을 보는 스타일이냐"라고 묻자 "나는 엄청 본다"면서 댓글에 관심이 많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달라스튜디오'


그는 "근데 나한테 달린 악플은 다 이상하게 말이 된다"면서 인정하게 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수많은 악플을 본 하하는 "예능에서도 내가 명수 형 역할을 어떻게 하겠냐. 그런 캐릭터가 있으면 이런 캐릭터도 있는 거다"라면서 현재는 의연하게 넘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예전에는 숨었었다"면서 제대 후 힘들었던 시절 유재석에 따뜻한 조언을 받았던 일화를 전했다.


하하는 당시 MBC '무한도전'을 함께 했던 유재석이 "동훈아, 아무것도 안 하면 널 도와줄 수 없다. 욕먹는 거 두려워하지 마"라고 조언해줬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달라스튜디오'


이어 그는 유재석이 "네가 액션을 해야 형이 뭐라도 할 수 있다. 너를 까던지 보호를 해주던지. 아무것도 안 하면 난 널 도와줄 수 없다"라면서 진심 어린 충고를 해줬다고 전했다.


하하는 '무한도전'을 촬영할 때마다 걱정에 잠도 못 자고 녹화 이틀 전부터 심장이 두근거렸다면서 녹화 날이 두려웠다며 당시 심경을 드러냈다.


절친인 김종민에게 전화해 울면서 "종민아. 나 못하겠다. 이거 언제 끝나냐. 이 고난이라며. 서로 그런 얘기를 계속했었다"라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하하는 유재석과 SBS 'X맨 일요일이 좋다', MBC '무한도전'에 이어 현재 SBS '런닝맨', MBC '놀면 뭐하니?'를 함께 활동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달라스튜디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YouTube '달라스튜디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