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4 24℃ 춘천
  • 24 24℃ 강릉
  • 24 24℃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4 24℃ 대구
  • 25 25℃ 부산
  • 30 30℃ 제주

10년뒤 물에 잠겨 사라질 위기 놓인 부산, 물에 뜨는 '해상도시' 건설 추진한다

부산시가 해수면 상승에 대비해 '해상 도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부산시가 해수면 상승에 대비해 '해상 도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8월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가 발표한 '기후 위기로 인한 해수면 상승 및 이상기후 현상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오는 2030년까지 이상 기후 현상으로 한반도의 최소 5%가 침수되며 332만 명이 직접적인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부산과 같은 해안 인접 도시가 치명타를 입을 것으로 전망됐다. 


또 지난 9일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는 8년 만에 기후보고서를 발표하며 지구의 온도가 1.5도 상승하는 시기를 12년이나 앞당겨질 것으로 봤다.


인사이트부산시


이에 부산은 해수면 상승에 대비해 '물에 뜨는' 해상 도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폭우와 해일 피해를 막는 '바다 방벽'을 짓겠다는 것이다.


부산시는 최근 유앤해비타트(UN-HABITAT)와의 영상 회의를 통해 올해 안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시의 첫 목표는 UN이 기후 난민을 위해 추진 중인 거주민 3천 명 규모의 해상 도시 시범 모델을 부산에서 구현하는 것이다.


한국해양대 해양건축학부 이한석 교수는 "해상 도시가 물·식량·에너지 등을 처리해주고 사람이 살 수 있는, 자급자족하는 해양 도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다를 끼고 있는 세계의 대도시들은 이미 침수에 대비하고 있다. 예로 미국 뉴욕은 거대 섬을 따라 방호벽을 두르며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수중 물막이를 설치하고 있다.


인사이트네이버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