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일본 명단편선' 전 10권 드디어 완간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지식을만드는지식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내 최초로 일본 명작 단편을 인생, 재난, 근대, 동물, 광기, 남녀, 계절, 일상, 허무, 구원 등 10개의 주제로 출판했다. 이와 같이 일본 문학을 주제별로 10권 발행한 것은 국내 출판에 전례가 없는 일이다.


'일본 명단편선'을 기획한 의도는 무엇보다도 국내의 일본 문학 소개가 몇몇 현대 인기 작가의 대중적 작품이나 추리소설류에 편중되어 있다는 사실에 안타까움을 느꼈기 때문이다.


우수한 일본 근현대 단편 명작들을 찾아, 전문가에 의한 질 높은 번역과 적절한 작품 해설 및 작가 소개, 풍부한 주석 등을 독자에게 제공해 가벼운 일본 문학을 소비하는 독서 풍조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자 했다.


이번 기획의 목표는 이처럼 국내 독자들의 일본 문학에 대한 편식을 일깨우고자 함이 그 첫 번째다. 그리고 19세기 말 메이지 시대의 작품부터 전후(戰後)의 작품까지를 망라함으로써 일본 근현대 문학의 기본 흐름과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체계적 읽기를 지향하는 것이 두 번째다. 전 10권에는 근현대 일본의 주요 작가들이 다 포함되어 있다.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다자이 오사무, 나쓰메 소세키, 사카구치 안고, 다니자키 준이치로, 시마자키 도손 등 한국에 널리 알려진 작가들의 작품 외에 가지이 모토지로, 니이미 난키치, 도쿠다 슈세이, 우메자키 하루오, 하야마 요시키, 히사오 주란 등 다소 생소한 작가들의 명작도 포함되었고, 재일 한국인 작가 김사량의 작품도 들어 있다.


특히 일본 근현대 문학사에서 위상에 비해 이제까지 국내에서는 접하기 어려웠던 초역 작품들이 여러 편 포함되었다는 것도 커다란 의미를 지닌다. 초역 작품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한 줌의 흙'·'의혹', 사카구치 안고의 '죽음과 콧노래'·'진주'·'전쟁과 한 명의 여인', 다니자키 준이치로의 '증념', 이즈미 교카의 '그림책의 봄', 이시카와 다쿠보쿠의 '두 줄기의 피' 등 20여 편이다.


'완성도 높은 명단편선'이 되도록 번역은 원문에 충실하되 한국어로 읽히는 가독성을 고려하고, 각주는 간명하며 알기 쉽되 직간접 일본 체험을 반영한다는 '문화 번역'을 따랐다. 요즘 일본 문학 작품 번역에 오류가 많고, 쉽게 생략하거나 원문에 없는 어휘를 집어넣어 가독성만을 노리는 세태와는 선을 긋고자 한 것이다.


역자들은 일본 문학을 전공한 전문가들로서,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 등 해외 대학에 재직하고 있는 전공자들도 참여했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