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0일) 오후 9시 기준 확진자 1,681명···역대 최다 넘겼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걷잡을 수 없다"는 말이 떠오른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폭증세가 더 격해지고 있다.


20일 오후 9시 기준 발생한 확진자 수는 이미 역대 최고치를 넘겼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9시까지 발생한 확진자 수는 1,681명. 이는 지난 14일 발생했던 일일 최대 확진자 수인 1,614명을 넘긴 수치다.


인사이트뉴스1


전날 같은 시간대에 집계된 확진자 수는 1,157명이었다. 이보다 524명이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추세를 고려하면 내일 발표될 일일 확진자 수는 1,800명대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의 예측대로 2천명을 가뿐히 넘고, 3천명대로 향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수도권 내 지역 감염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수도권보다 조금 늦었던 지방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원정 유흥'이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방역 당국의 소극적인 대책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