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냄새 싫으면 고급 아파트로 이사 가세요"...한 베란다 흡연러가 아파트에 붙인 황당한 쪽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최근 아파트 주차 문제에 이어 '층간 담배 냄새' 분쟁이 늘고 있다.


아파트 베란다 혹은 화장실 등에서 담배를 피워 이웃 주민이 간접흡연 피해를 호소하는 경우다.


특히 창문을 활짝 여는 여름철 층간 흡연은 층간 소음 문제와 함께 공동주택 주민 다툼의 대표적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최근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베란다 흡연'을 지양해달라는 부탁을 남긴 협조문에 "싫으면 이사 가라"는 식의 태도를 보인 흡연자의 답변이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협조문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부산 한 소형 아파트 담배 배틀"이라는 제목으로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협조문 내용은 "최근 환풍구를 타고 화장실로 담배 냄새가 너무 많이 나고 있다"는 글로 시작됐다.


주민 A씨는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고 환풍기를 켜시면 다른 세대로 담배 냄새가 다 옮겨간다"며 "저도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지만 다른 세대에 피해끼치지 않으려고 1층 내려가서 담배를 피우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니 앞으로는 화장실에서 흡연을 하지 말아 달라.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엘리베이터에 부착된 A씨의 협조문에는 "저도 부탁드릴게요", "저도 제발 부탁드려요", "특히 안방 화장실ㅠㅠ" 등의 메모로 다른 주민들이 함께 공감을 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협조문 아래에 부착된 흡연자로 보이는 주민 B씨의 메모 속 내용은 단호했다.


B씨는 "아래층에 개별적으로 부탁할 사안인 듯하다"며 "베란다 욕실은 어디까지나 개인 공간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좀 더 고가의 아파트로 이사를 가던가 흡연자들의 흡연 공간을 달리 확보해 달라"고 강조했다.


B씨의 협조문을 본 누리꾼들은 "저러니까 싸우지", "진짜 극혐", "지가 더 비싼 데로 가던가", "자기들도 냄새 맡기 싫어서 환풍기 켜면서 민폐다", "뭔데 당당하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고개를 내저었다.


한 누리꾼은 "고급 아파트랑 뭔 상관인데 고가 아파트도 저러면 담배 냄새 올라옴" 등의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국민권익위원회 발표 자료(2014년)에 따르면 약 4년간 공동주택 간접흡연 관련 민원이 1000건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부는 공동주택 세대 내 간접흡연 피해 방지를 위해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지난 2018년 8월 공포한 바 있다.


개정 내용에는 발코니, 화장실 등 세대 내 간접흡연 피해 방지 노력 의무 부여, 관리주체의 간접흡연 중단 조치 및 권고에 대한 입주자 등의 협조 의무, 간접흡연 예방·분쟁 조정 등을 위한 교육 실시 근거 마련 등이 포함됐다.


이처럼 세대 내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 방지 대책을 세워 실내 간접흡연 예방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음에도 나아질 기미는 보이지 않는 실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