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프로필에 '아파트명+이름' 함께 써놓는 요즘 금수저 10대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최근 일부 젊은 층 사이에서 SNS 프로필에 이름과 함께 자신이 거주 중인 아파트 명을 적어 놓는 게 유행이라고 한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스타 프로필에 자기 집 적어 놓는 거 어때...?"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요즘 일부 10·20대들 사이서 종종 보인다는 프로필명을 소개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바로 '나인원한남 홍길동', '한남더힐 홍길동', '트리마제 홍길동' 등과 같이 이름 앞에 아파트명을 적어두는 것이다.


주로 고급 명품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들 사이서 유행중인 프로필 작성법이라고 한다.


A씨는 실제로 얼마 전 소개 받은 남성도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본인 이름과 아파트명을 적어뒀다고 말했다.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플레이리스트 웹드라마 '에이틴'


일부는 "웃기다", "유쾌하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소개 받은 사람이 그렇게 적어놓은 거 보면 정 떨어질 듯", "자랑할게 집 밖에 없어서 그런건가", "잘난척으로 밖에 안보임" 등 '아파트명+이름' 프사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요즘 젊은층, 특히 10대들 사이에서는 집뿐만 아니라 명품 신발·가방 등에 따라 계급을 나누고 SNS에 자랑글을 올리는 경우가 많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아파트명+이름' 프로필 작성법 역시 SNS를 통해 자신이 가진 것을 과시하는 10·20대들의 SNS 문화가 그대로 반영됐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