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서 급식카드 잔액 부족해 꾸물대는 초등학생들 본 남성이 비키라며 한 행동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친구들과 술을 마신 뒤 해장을 위해 편의점을 찾은 남성 A씨.


초코우유 몇 개를 고른 뒤 계산대로 향한 이들의 앞에는 어린 남매가 서 있었다.


여자아이는 초등학생쯤, 남자아이는 유치원생 정도 되어 보였다.


아이들이 고른 물건을 쓱 훑어보니 먹을 것이 대부분이었다. 늦은 시간 끼니를 간단하게 때우기 위해 편의점에 온 모양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알바생이 결제 금액을 알려주자 아이들은 급식카드를 내밀었다. 그러나 잔액이 부족해 결제가 되지 않았다.


아이들은 물건을 하나씩 빼기 시작했다. 컵라면 한 개, 두 개, 삼각김밥까지 빼놓는 물건 갯수가 점점 늘어났지만 여전히 결제는 되지 않았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A씨는 "왜 이렇게 오래 걸리냐"며 앞으로 나와 자기가 골라온 초코우유들을 계산대 위에 올렸다.


그는 아이들이 옆으로 빼놓은 물건들까지 전부 손으로 쓸어온 뒤 알바생에게 "여기 올려둔 거 전부 계산해 달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놀란 표정으로 올려다보는 아이들에게 A씨는 계산을 마친 물건 보따리를 쥐어줬다.


옆에 있던 친구도 거들었다. 친구는 지갑에서 5만 원짜리를 한 장 꺼내더니 남자아이에게 쥐어주며 "까까 사 먹으라"고 말했다.


술냄새를 폴폴 풍기는 아저씨(?)들이 무서웠는지 여자아이는 눈치를 보다가 작은 목소리로 "고맙습니다"라고 말하곤 편의점을 빠져나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해진 A씨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마음이 따뜻해진다"며 훈훈해했다.


이들은 겉으로는 차갑지만 속은 따뜻한 '츤데레'라며 A씨의 마음 씀씀이를 칭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