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익절해 1000억 번 일론 머스크 '테슬라'에 배신당한(?) 코인러들의 현실 반응

인사이트일론 머스크 / gettyimageKorea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테슬라가 1분기에 2억 7200만달러(3018억원)의 비트코인을 팔아치웠다고 CN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로 인해 테슬라는 1억 100만달러(1120억원) 정도의 시세차익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비트코인 투자와 전기차 결제 허용 등으로 가상화폐 유행을 이끌었던 테슬라의 익절 소식에 국내의 수많은 코인 투자자들은 배신감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비트코인이 연이은 하락세를 맞이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들의 배신감은 더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투자자들의 배신감을 나타내듯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루 종일 일론 머스크와 관련된 글들이 도배됐다.


이들은 "아니 자기 유명세 이용해서 장 있는 대로 흔들어 놓고 홀랑 팔아??", "이렇게 된 거 그냥 빨리 손 털고 코인판 떠나라", "머스크 진짜 때리고 싶다" 등의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그동안 머스크의 발언으로 비트코인 시세가 요동쳤던 것에 대한 분노가 담겨있는 표현이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래서 개미투자자들만 항상 호구 잡힌다", "우리는 이렇게 이용만 당하는 역할인 거임", "늘 있는 놈들이 더 버는구나" 등의 자조 섞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빈센조'


다만 일각에서는 "회사나 개인이나 돈 벌려고 투자하는건데 욕할 필요는 없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한편 비트코인 매각과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머스크는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팔았지만, 자신은 하나도 팔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테슬라가 판 비트코인 역시 보유 지분의 10%에 불과하며, 비트코인의 유동성을 입증하기 위한 매각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