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출산율 2년 연속 전세계 '꼴찌'...세계 평균 절반도 안 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심각한 출산율 저하로 '인구소멸국'에 진입한 대한민국이 2년 연속 출산율 꼴등을 기록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유엔인구기금(UNFPA)이 발표한 2021년 세계 인구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전 세계 198개국 중 198위로 '꼴찌'였다.


여기서 '합계출산율'은 여성 한 명이 가임기간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뜻한다.


2021년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1.1명으로 세계 평균 2.4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로써 한국은 지난 2019년 1.3명으로 192위를 기록한 이후 2년 내리 '꼴등' 자리에 오르는 비극을 맞았다.


전체 인구에서 14세 이하가 차지하는 비율도 12.3%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 또한 세계 평균인 25.3%의 절반도 안 되는 규모이다.


반면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16.6%로 지난해보다 0.8%포인트 증가해 전체 198개국 중 42번째로 높았다.


한국의 출생 시 평균 기대수명은 여성 86세, 남성 80세로 각각 4위, 19위에 올랐다. 세계 평균은 여성 75세, 남성 71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