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3일) 밤 '최강 추위' 몰려와 '한파주의보' 발령됐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어제(12일)부터 오늘 새벽까지 전국 곳곳에 봄비가 촉촉이 내렸다. 이 가운데 경기북부 등 일부 지역에 때아닌 한파 소식이 전해졌다.


13일 기상청은 "14일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돼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라고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 대비 10도 이상 하락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이날 "오늘 낮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쌀쌀해져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10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이하를 보여 춥겠다"고 전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경기북부와 강원내륙 및 산지, 충북과 전북·경북의 일부 지역 등이다.


이곳 지역은 오후 10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4월 중순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처럼 이례적으로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오늘 낮부터 북서쪽에서 차가운 공기가 유입됐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특히 내일(14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도에서 영상 7도로 춥겠다.


낮 최고기온은 12도에서 18도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내일 아침에는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라며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안팎으로 커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