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탈 때 막 포장한 피자 들고 타는 것 "민폐다 vs 아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버스 탈 때 포장된 피자 들고 타는 거 민폐인가요?"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한 번쯤 음식 냄새를 맡아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음식 냄새는 대중교통에 함께 탄 이들의 코를 자극해 기분을 좋게(?) 하기도 하지만 누군가에겐 울렁증을 줘 고통스럽게 하기도 한다.


만약 당신이 탄 버스에 누군가 갓 포장된 피자를 들고 탄다면 어떨까.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버스에 포장된 피자 들고 타는 거 민폐다 VS 아니다"라는 질문이 올라와 댓글 창을 뜨겁게 달궜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의 의견은 정확히 반으로 갈렸다.


먼저 '민폐다'라고 주장한 누리꾼들은 "배고플 때 맛있는 냄새 맡으면 너무 고통스럽다", "음식 냄새 때문에 멀미한 적 있어서 별로다", "왠지 내 옷에 냄새가 밸 것 같아서 싫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아니다'라는 의견을 전한 이들은 "포장인데 뭐가 문제냐", "대중교통이 왜 대중교통이겠냐", "그냥 먹고 싶다는 생각밖에 안들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냄새나는 게 별로긴 하지만 잘못된 건 아니니 민폐는 아니다", "피자 냄새는 좋은데 다른 역한 남새는 싫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실제로 음식 냄새로 인한 버스 승차거부 논란은 각종 커뮤니티에서도 종종 볼 수 있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 2018년 1월부터 버스에 들고 승차할 수 있는 음식 종류와 형태를 조례로 규정하고 있다.


종이상자 등으로 포장된 치킨, 피자 등의 음식물, 뚜껑이 닫힌 플라스틱 병 등에 담긴 음료 등은 반입이 가능하다.


일회용 컵에 담긴 음료나 음식, 뚜껑이 없거나 빨대가 꽂힌 캔 등은 반입이 금지되고 있으며, 이러한 음식물을 들고 타면 버스 기사는 승객 운송을 거부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