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스튜어트' 지갑 쓰는 21살 친구한테 "싸구려 지갑 쪽팔리다"며 화낸 여대생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쪽팔린 줄 알아라"


친구들이 명품 지갑을 쓰지 않는다며 21살 여성에게 한 말이다.


명품 지갑이 없다는 이유로 친구들에게 막말을 들은 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20대에 질스튜어트 지갑 쓰면 창피할 일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JTBC '청춘시대'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21살 여성이다.


최근 그는 사촌동생에게 지갑 선물을 받았다.


19살인 사촌동생은 이번에 첫 아르바이트비를 탔다며 A씨에게 브랜드 질스튜어트 지갑을 선물했다.


해당 지갑은 온라인에서 5~6만 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는 제품이다.


인사이트A씨가 공개한 질스튜어트 지갑 / 롯데백화점


친구들과의 만난 어느 날이었다. A씨의 지갑을 본 친구들은 다짜고짜 이렇게 말했다.


"우리 나이 때는 명품 지갑 하나 있어야지. 쪽팔린 줄 알아라"


이 같은 발언은 한 번으로 끝나지 않았다. 친구들은 A씨에게 계속 "창피해야한다", "명품 써라"라는 등의 말을 계속 언급했다.


사연을 전하며 A씨는 "(명품을 안 쓰면) 창피해야 하는 행동인가요?"라며 물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치즈인더트랩'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지갑 예쁘고 사촌 동생 마음이 더 예쁘니 받은 선물은 당당하게 써라", "올해 30살인데 나도 질스튜어트 쓰고 있다" "경제력도 안 되는 것들이 명품으로 자랑하고 과시하는 거 아니냐", "고작 21살인데 너무 충격적이다", "친구의 그런 생각이 더 쪽팔리고 창피하다", "마음에 드는 거 쓰면 된다. 대학 가면 질스튜어트 지갑, 가방 널렸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그런 마인드 가진 친구는 멀리하는 게 좋다", "그런 친구랑은 당장 손절해라"라는 조언을 하기도 했다.


명품도 좋지만, 자신의 취향에 따라 마음에 드는 것을 쓰는 게 더 중요하지 않을까.


한편 지난해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10대와 20대 총 426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대는 26.1%, 10대는 33.6%가 추석 이후 새로운 명품을 구매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