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집 사장님이 쪽지에 쓴 '조리'를 '로리타'로 읽고 별점 테러 한 고객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음식을 주문한 손님에게 정성 어린 손편지를 선물한 사장님이 예상치 못한 '로리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배민 리뷰 '로리타' 논란"이라는 내용의 한 게시물이 속속 공유됐다.


게시물에는 배달의 민족 앱에 달린 한 음식점 리뷰글이 담겨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야채곱창을 주문한 고객은 음식과 사장님이 직접 적은 손편지를 인증하며 리뷰를 남겼다.


고객은 "서비스 품목 다 챙겨주셨고 맛도 괜찮다"며 만족스러운 후기를 전했다.


그러나 이내 "쪽지는 알바생이 직접 쓰는 거냐. 요리를 빗대어서 말한 로리도 아니고 로리타의 로리냐"며 "이상하다. 찝찝해서 별 하나 뺀다. 불쾌하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고객이 공개한 손편지 중에는 "야채 곱창 '보통으로' 로리해 꾹꾹 눌러 담아 보내요"라는 글귀가 적혀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충분히 오해할 수 있는 상황에 사장님은 곧바로 답글을 달아 해명에 나섰다.


사장님은 "조리라고 적어드린 것을 로리라고 보셨다. 글씨가 못나 죄송하다"며 다시 한번 '조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쁜 와중에 조금이라도 따뜻한 마음 전하고자 적은 쪽지에 이런 리뷰를 본 제가 더 찝찝하다"며 당황스러워했다.


글씨가 만들어낸 해프닝에 누리꾼은 "양쪽 다 당황스러웠겠다", "근데 진짜 그렇게 보이긴 한다", "잘 해결됐으니 다행"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