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서 '왕따' 당하는 딸이 '혼밥'할까 봐 걱정한 엄마가 매일 보낸 문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오! 삼광빌라!'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많이 먹어 우리 딸~ 맛있겠다"


딸이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엄마는 점심시간 딸에게 이 같은 문자를 보냈다.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해 점심을 거르려고 했던 딸은 점심시간 엄마에게 온 문자를 보고 눈물을 꾹 참고 밥을 먹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왕따를 당했던 학생이 엄마에게 받은 문자메시지의 내용이 재조명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여신강림'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학교에서 자신과 놀지 말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주변 친구들이 하나둘 떠나자 A씨의 점심시간은 지옥과도 같았다.


밥 먹을 친구가 없다는 설움에 받쳐 언제는 점심시간 내내 빈 교실에서 울기도 했다. 급기야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적도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A씨는 점심시간에 엄마에게 문자 두 통을 받았다.


"밥 먹으러 가나?", "밥 먹었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도깨비'


A씨가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던 엄마는 혹여 딸이 점심을 거르진 않을까 걱정되는 마음에 문자를 보낸 것이다. 


엄마의 문자를 본 A씨는 왈칵 눈물이 쏟아질뻔했지만 꾹 참고 점심을 먹고 있다는 인증 사진을 찍어 엄마에게 보냈다.


A씨의 문자를 본 엄마는 그제야 안심한 듯 "많이 먹어라. 맛있겠다"며 웃으며 답했다. 이후에도 엄마의 이 같은 문자는 매일 계속됐다.


당시 A씨는 "딱 한 명이라도 같이 다녀주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나와 같은 처지에 있는 분들 응원한다. 죽지 말아야 힘내요"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019년에도 왕따를 당해 전학을 갔지만 새로 간 학교에서도 힘들어하는 딸을 위해 엄마가 보낸 문자가 많은 누리꾼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하기도 했다.


"OO이 낯설고 많이 힘들지? 오늘 학교 가서 엄마가 너무 고마워... 우리 힘내서 잘 헤쳐나가고 행복해지자. 사랑한다", "(학교) 끝났어? 떡볶이 시킬까?"


딸을 위한 엄마의 문자 메시지를 본 누리꾼들은 "당사자도 힘들겠지만 어머니 마음은 정말 미어질 듯하다", "진짜 부모님한테는 다 소중한 아이인데 따돌림당했다는 걸 알게 되면 얼마나 속상하실까", "눈물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자식에 대한 부모의 사랑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 이런 부모의 마음을 보여주는 해당 사연은 몇 년이 지난 지금도 전국의 많은 딸과 아들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