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피하다며 학교 정문도 못 오게 해"···가난한 어머니에 상처줬다며 눈물 쏟은 박은석 (영상)

인사이트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SBS '펜트하우스'로 첫번째 전성기를 맞은 박은석이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쏟았다.


1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강호동의 밥심'에는 '펜트하우스'에서 강한 존재감을 과시한 배우 박은석이 출연했다.


박은석은 '펜트하우스'에서 미국 부호 로건리 역으로 열연을 펼쳤지만, 그의 어린 시절은 이와 정 반대였다.


어렸을 때 미국으로 이민 갔다는 박은석은 경제적으로 여의치 않아 15살 때부터 피자 배달, 버스 보이, 방문 판매 등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남창희가 "어머니가 기죽지 말라고 비싼 청바지를 사줬다고 하더라"라고 묻자, 박은석은 "(영어를 못해 네일숍에서 일하던) 어머니가 기죽지 말라고 청바지를 사주셨다. 당시 200달러 청바지를 사는 건 (형편상) 말이 안 됐다"라며 회상했다.


이어 박은석은 "정작 어머니는 양말 세 켤레에 5달러 하는 걸 집었다 내려놓으시더라. 그런 걸 봤을 때 내가 철없다는 것을 느꼈다"라며 자식에게 모든 것을 양보하셨던 어머니의 헌신을 생각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은석은 어린 시절 철이 없었다고도 전했다.


그는 "차로 아이들이 등교를 하는데, 나는 한 번도 정문을 못 들어가게 했다. 우리 차는 고급 차가 아니어서 그랬다. 그런데 어느날 비가 많이 왔는데, 어머니가 정문까지 데려다준다고 했을 때, 그냥 간다면서 소리를 쳤다"면서 "정문까지 가는 게 창피했다. 나를 내려주고 엄마가 얼마나 힘들었을까. 그래서 지금 열심히 살고 부모님에게 효도하는 것"이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그는 "어머니가 방송을 보고 우실 것 같다"라며 눈물도 글썽이며 보는 이들마저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현재 그는 이민 생활 동안 고생을 많이 하신 어머니에게 효도를 하기 위해 양평에 전셋집을 마련한 상황이다.


박은석은 "처음에는 부모님한테 말씀을 드렸더니 짐이 될까 봐 걱정하시더라. 그래서 집을 40채를 보러 다녔다. '펜트하우스' 촬영하면서도 계속해서 부동산 발품을 팔았다. 어머니한테 계속해서 사진을 찍어 보내드렸고, 마음에 드는 집이 생겼다. 그래서 30년 만에 한국에 들어올 준비를 하고 계신다"라며 흐뭇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