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원작 그대로의 번역으로 재탄생한 '노인과 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새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많은 사람들이 '가장 감명깊게 읽은 책'으로 꼽는 '노인과 바다'가 헤밍웨이가 쓴 서술 구조 그대로의 번역으로 재탄생됐다.


이 책은 쿠바해협에서 거대한 물고기를 잡지만, 그 물고기를 상어에게 뜯어 먹히게 되는 한 노인에 대한 단순한 이야기다.


영미권에서 이 간결한 소설을 20세기 문학의 백미로 꼽는 데 주저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작가에게 퓰리처상(1953년)과 노벨문학상(1954년)을 연이어 안긴 점도 그 증거가 될 테다.


그런데 과연 이 작품이 우리에게도 그만큼의 감동을 안겨주고 있었을까? 그렇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의역으로 이루어진 고전 작품은 절대로 원래의 감동을 오롯이 전달할 수 없다'고 이 책의 새로운 번역자 이정서는 말한다.


'번역은 작가가 쓴 서술 구조 그대로의 직역이어야만 한다'고 말하는 그의 이번 번역서를 읽고 있노라면 정말 우리가 '헤밍웨이'를 잘못 읽어왔는가를 깨닫게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