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국어 1타 '대성마이맥' 박광일,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

인사이트대성마이맥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영역 1타 강사 박광일이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회사를 차리고 수백 개의 계정을 이용해 경쟁 강사를 비방하는 댓글을 단 혐의를 받는다.


19일 노컷뉴스는 "박광일 대성마이맥 강사가 댓글조작혐의로 구속됐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박 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인사이트대성마이맥


아울러 법원은 박 씨가 운영한 댓글 조작 회사 전모 본부장 등 관계자 2명도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씨 등은 지난 2017년 7월부터 회사를 차리고 아이디 수백 개를 만들었다. 이들은 경쟁 업체와 박 씨가 속한 대성마이맥 소속 강사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아온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IP 추적을 피하고자 필리핀에서 VPN 등을 이용해 댓글을 달 IP주소를 대량 생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씨는 지난 2019년 6월 논란이 최초로 불거졌을 당시 입장문을 내고 댓글 조작 혐의를 인정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수험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모든 것이 오롯이 제 책임이며 그에 따른 벌도 달게 받겠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숭구리당당숭당당'


하지만 박 씨 측의 댓글 조작 피해를 본 메가스터디와 대성마이맥 등이 검찰에 고소하자 초기와 다른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 측은 당시 수사 과정에서 '댓글 조작에 직접 가담한 게 아니고 자신이 차린 회사 본부장과 직원이 댓글 작업을 주도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박 씨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해당 진술을 토대로 수사를 마무리했고, 박 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이후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재수사를 진행해 박 씨의 혐의를 추가로 밝히고 구속영장까지 청구했다. 이어 법원도 검찰의 청구를 받아들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