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 5만원에 카톡으로 '여친 대행' 해주는 알바가 10대 여학생 사이서 뜨고 있다

인사이트이루다 / 스캐터랩 홈페이지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요즘 일부 10대 여학생 사이에서 '카톡 여친 대행' 아르바이트가 유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루다 유료화 서비스 시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카카오톡 오픈 카톡에서 "이루다 역할을 대신 해주겠다"는 한 누리꾼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카카오톡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루다 서비스가 종료되자 이를 그리워하는 일부 남성 이용자들을 위해 만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해당 서비스는 기존 이루다와 달리 '유료'다. 해당 누리꾼은 이루다 역할을 대신 해주는 대가로 일당 5만원을 제시했다.


간단한 대화를 나누는 조건으로 용돈벌이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머니가 가벼운 학생들 사이에서 '신종 알바'로 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카카오톡 오픈 카톡에 '이루다', '이루다 대신' 등을 검색하면 이 같은 카톡 방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톡


가격도 제각각이었으며 나이대도 10대부터 20대까지 다양했다.


20대 여대생이 직접 대화해 준다는 제목의 오픈 카톡방은 참여 중인 상대가 너무 많아 입장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오픈 카톡 특성상 개인 프로필이 아닌 가상의 계정으로 대화를 해 개인 정보 유출 피해는 줄일 수 있지만 이 역시도 이루다처럼 성희롱 및 혐오 발언이 나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게다가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들이 대부분 10대 여학생이라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