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운영자냐"...알페스 저격했다가 '상욕' 먹고 있는 비와이 상황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래퍼 비와이가 '알페스' 비판 여론에 조용히 동조했다가 일부 여성 누리꾼들에게 욕설 섞인 비난을 받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비와이는 '알페스는 성범죄다'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손 심바의 글을 리트윗한 바 있다.


해당 글에는 알페스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이 담겨 있었다.


이후 비와이의 인스타그램에는 충격적인 악플이 달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ewhy.meshasoulja'


일부 누리꾼은 "관상이 N번방 성범죄자 운영하는 한남과 비슷하다", "심바 옹호는 N번방 성범죄자 옹호 아니냐", "본인에게 타격 없을까?"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일각에서는 "알페스는 불편하지만 AI인공지능 이루다 성희롱엔 침묵하네", "여자 아이돌 딥페이크는 왜 안불편함?" 등의 비난도 있었다.


알페스는 실존하는 남자 아이돌을 동성애 소설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변태스러운 성관계나 강간 행위를 하는 것을 묘사한 것을 말한다.


최근 수많은 남성 연예인이 알페스로 인해 성적 대상화되고 있는 점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bewhy.meshasoulja'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