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9살 평균키 35년 동안 '7cm' 컸다···"세계 순위 64위 상승"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한국 19세 청소년의 평균 키가 남녀 모두 세계 60위권으로 파악됐다.


불과 35년 전만 해도 세계 130위권으로 하위권이었지만 눈에 띄게 개선을 이룬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현지 시간) BBC에 따르면 영국 임피리언 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1985년에서 2019년 사이 전 세계 193개국 6천 500만 명 이상의 5~19세 어린이 및 청소년의 키와 체질량지수(BMI) 등을 분석해 의학 저널 '랜싯'에 게재했다.


분석된 자료에 따르면 한국 19세 청소년의 평균 키는 남자는 68위, 여자는 60위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SNL KOREA7'


1985년에만 해도 평균 168.7cm와 157.1cm로 전 세계 132위와 133위에 그쳤지만 2019년에는 각각 175.5cm와 163.2cm로 커졌다.


남녀 모두 최소 7cm가량씩 성장을 이룬 것이다.


35년 전, 1980년대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한국은 이제 막 성장을 이룩하던 시기였다. 이른바 '3저 호황'으로 불리는 플러스 성장 이후 한국 경제는 빠르게 발전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서울연구원


다수 전문가들은 이 시기 이후 한국의 경제 상황과 생활 수준이 크게 좋아져 청소년의 영양 상태가 개선된 게 평균 키 증가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 입을 모은다.


연구자들은 유전이 개별 어린이의 키와 몸무게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지만, 전체 인구의 건강과 관련해서는 영양과 주변 환경이 핵심적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2019년 기준 19세 평균 키가 가장 큰 나라는 네덜란드였다. 남자는 183.8cm, 여자는 170.4cm에 달했다.


가장 키가 큰 나라와 작은 나라의 평균은 20cm의 격차를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