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17년' 확정된 이명박, 전직 대통령 예우 모두 박탈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대법원에서 징역 17년 확정 판결을 받은 이명박(78)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예우를 박탈당했다.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금고형 이상 확정 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로써 이 전 대통령은 기본적인 경호와 경비를 제외하곤 연금조차 받을 수 없게 됐다.


지난 29일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이날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 선고공판을 열어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천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의 예우는 모두 박탈된다. 예우가 박탈된 역대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박근혜 전 대통령이다.


박 전 대통령은 '재직 중 탄핵 결정을 받아 퇴임한 경우' 조항이 적용돼 이미 2017년 3월 대통령 예우가 박탈됐다.


전직 대통령 예우 관련 법률에 따르면 전직 대통령은 현직 보수의 95%를 매달 연금으로 받고 비서관 3명과 운전기사 1명을 둘 수 있다.


또 교통과 통신 및 사무실 지원, 본인과 가족에 대한 의료지원, 대통령 기념사업 관련 지원도 가능하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하지만 재직 중 탄핵되거나,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된 경우, 형사처분을 피할 목적으로 외국에 도피한 경우, 대한민국 국적을 상실한 경우에는 기본 경호를 제외한 다른 모든 예우가 박탈된다. 기본 경호 역시 최대 10년까지만 받을 수 있다.


앞서 2017년 이전에는 대통령 예우가 박탈된 경우 묘지 지원도 받을 수 없었지만, 그해 3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당시 법이 개정되면서 탄핵되거나 금고형 이상을 받은 전직 대통령의 묘지 관련 인력은 국가가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이 전 대통령은 예우가 박탈되더라도 다른 법령에 의해 규정된 관용여권 사용과 비자발급 면제, 공항 VIP 의전은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사망 시 국가 통합에 이바지한 인물이라 판단될 경우 국가장도 가능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