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나물 신라면' 먹으러 4번이나 찾아간 쯔양에게 욕지도 할머니가 건넨 음식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욕지도의 한 음식점을 찾아간 쯔양이 귀여운 사기(?)를 당했다.


지난 23일 쯔양은 '욕지도1'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날 쯔양이 방문한 곳은 할머니 한 분이 홀로 운영하는 작은 가게였다.


4번의 방문 끝에 입장에 성공한 쯔양은 '콩나물 신라면' 3개와 김밥을 주문했다. 주문을 받은 할머니는 곧장 조리를 시작했는데 라면 봉지의 색깔이 어딘가 이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할머니가 조리를 위해 꺼낸 라면은 '신라면'이 아닌 '안성탕면'이었던 것이다.


심지어 "콩나물이 없다"며 할머니는 라면에 콩나물도 넣어주시지 않았다. '콩나물 신라면'이라는 이름이 무색할 지경이었다.


뒤늦게 사실을 알아차린 쯔양이 웃음을 터트리자 할머니는 "신라면은 매워서 못 먹어"라고 설명했다.


콩나물도 신라면도 아니었지만 쯔양은 불편한 기색 없이 "안성탕면도 맛있어요"라는 말과 함께 라면을 먹어치웠다.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양이 다소 부족했던지 쯔양은 라면 2개를 추가로 주문했다. 여기서 놀라운 점은 할머니의 음식점에 '신라면'이 있었다는 사실이다.


결국 쯔양은 신라면으로 조리된 라면 2개를 먹으며 식사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안성탕면이 왜 거기서 나와?", "신라면이 있었다는 게 반전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은퇴를 선언했던 쯔양은 욕지도에서 촬영한 마지막 10개의 영상은 업로드를 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YouTube 'tzuyang쯔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