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갑자기 '겨드랑이 땀 냄새'가 독해졌다면 살찌기 시작했다는 뜻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코로나와 매서운 추위의 여파로 외부 활동이 줄어든 요즘이다.


그런데 집콕하는 날이 많아서 그런지 자꾸만 살이 찌는 것만 같아 속상하다.


차라리 살들이 나한테 "나 찔 거니까 준비해!"라고 미리 알려주면 대책이라도 세울 텐데 말이다.


걱정할 필요 없다. 살찌기 전부터 당신의 몸이 보내는 몇 가지 신호를 알려줄 테니 지금이라도 대책을 세우면 된다.


1. 겨드랑이 땀 냄새가 독해졌다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우리 몸의 전신에서 분비되는 땀은 원래 무색무취다.


그러나 지방이 과다하게 쌓이면 땀과 피지, 지질이 만나면서 악취가 발생한다.


냄새가 나기 시작하면 살이 찌거나 찌기 직전인 상황이니 몸 관리를 하기 바란다.


2. 쌀밥이 달게 느껴진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원래 살이 찌기 시작하면 모든 음식이 다 맛있게 느껴진다.


그렇기 때문에 반찬 없이 흰 쌀밥만 먹어도 세상 꿀맛이고, 끊임없이 먹게 된다.


3. 음식을 먹을 때 혀나 볼살을 자주 깨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살이 찌면 심부볼에 지방이 많아져서 혀나 볼살을 자주 깨물게 된다.


심부볼이란 얼굴 안쪽 볼 깊숙하게 자리 잡은 지방 주머니로 살이 찔수록 점점 커진다.


음식을 먹다가 깨무는 일이 잦아지면 숟가락질을 멈추도록 하자.


4. 코골이가 갑자기 심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도에도 지방이 쌓이는 것을 아는가.


살이 찌면 기도에 지방이 과도하게 쌓여 기도를 압박한다.


이렇게 되면 코골이 증상이 심해지고 일시적으로 호흡이 중단되는 수면 무호흡증을 유발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