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간관계에 지친 이들이 꼭 봐야할 베스트셀러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우리는 매일 수많은 사람을 마주한다. 그렇게 다양한 인간관계에 지친 우리는 무한 경쟁 시대에서 나보다 더 잘난 사람들을 보며 시기와 질투에 사로잡히기도 한다.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쟤보다 더 잘돼야 할 텐데', '저 사람보다 더 좋은 집에 살아야 할 텐데'와 같은 마음은 다른 것보다 쉽게 번져서 어느새 삶을 잠식해 불행하게 만든다.


인사이트필름출판사


도서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를 접한 독자들은 책을 통해 관계에 지쳐있을 때 '나' 자신의 소중함을 일깨워주고 행복을 향해 나아갈 방법을 따뜻하고 밀도 있는 문체로 풀어냈다고 평한다.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속에 담긴 공감과 위로가 가득한 문구를 소개하니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필름출판사


책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는 입소문을 타고 출간 이후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배우 서예지, 박보영, 가수 현아, 양요섭, 전효성 등 여러 연예인 역시 이 책을 읽고 추천했을 정도로 수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필름출판사


평소 일도, 관계도, 사랑도 뭐 하나 마음대로 되는 게 없다는 생각이 든다면 자존감이 낮아진 상태일 확률이 높다.


책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를 통해 인간관계에 지치고 상처받은 마음과 낮아진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


주변에 신경 쓰이는 누군가가 있다면, 갑자기 달라진 친구가 있다면 아래의 책을 선물해보자. 자기 자신에게 선물해도 좋겠다.


내가 건넨 책 한 권이 그 사람을 깊은 절망의 늪에서 구해줄 구명보트가 될지 누가 알겠는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