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인공지능(AI)에게 두 달 동안 '유튜브'만 보여주자 나타난 충격적인 변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유튜브가 우리 일상을 파고들었다. 출퇴근 길 스마트폰을 이용해 유튜브를 시청하는 사람들이 많다.


어린아이들도 자신의 손보다 커다란 스마트폰을 쥐고 유튜브 영상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 


이들은 유튜브를 통해 많은 것을 접하게 되는데 그 영향은 긍정적이지 않다. 


지난 6월 SBS '일요특선다큐'에서는 유튜브가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을 실험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BS STORY'


실험은 똑같은 지능을 가진 2명의 인공지능(AI) 어린이에게 각각 양질의 콘텐츠와 무분별한 콘텐츠를 두 달 동안 보게 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그런데 무분별한 콘텐츠를 시청한 AI 어린이의 변화가 눈길을 끌었다. 


뾰로통한 표정의 AI 어린이는 엄마가 "안녕 가람아 반가워"라고 하자 "뭐가 반가워요? 나한테 관심 좀 그만 줘"라며 짜증을 부렸다. 


"가람이는 어떤 장난감 제일 좋아해?"라는 질문에는 "말하면 다 사 줄 거야?"라고 했고 "엄마 사랑해?"라고 묻자 "저한테 사랑을 강요하지 마세요"라며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BS STORY'


이에 엄마는 "조금 슬펐다. 무분별한 영상을 자주 보여줘서 아이의 말투가 바뀌고 행동이 바뀐 걸 보고 아이에게는 보이는 게 정말 중요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다양한고 많은 영상을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건 유튜브의 큰 장점이지만 아직 판단 능력이 미숙한 아동들에게는 무척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때문에 아이가 자극적이고 부적절한 영상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보호자의 반드시 지도해야 한다.


또 무조건 아이들의 유튜브 사용을 막는 것이 아니라 왜 이 영상을 보면 안 되는 것인지 아이들에게 알려줘야 할 필요가 있다. 

 

YouTube 'SBS STOR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