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홍선영이 '악플' 받는 게 자기 때문인 것 같아 미안하다며 눈물 쏟은 홍진영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가수 홍진영이 언니 홍선영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중국 상해로 여행을 떠난 홍진영, 홍선영 자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홍진영은 과거 자신의 뒷바라지를 해준 홍선영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홍진영은 "언니가 15년 동안 내 뒷바라지를 했다. 연습생 생활할 때도 매일 데려다줬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홍선영은 "네가 잘 됐으니까 내가 얼마나 뿌듯하겠냐. 가족이니까 같이 사는 거지 뒷바라지라고 생각해본 적 없다"라며 동생을 아끼는 마음을 내비쳤다.


또 홍진영은 '미운 우리 새끼' 출연을 고민했던 홍선영에게 미안한 마음을 고백했다.


홍선영은 "출연하고 싶지 않았다. 내가 TV에 나가면 사람들이 욕할 걸 알고 있었다. 나는 내가 사는 게 좋다"라며 울먹였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홍진영은 "결국 나 때문에 한 거다. 언니가 욕먹을 때 나 때문인 것 같아서 미안하다. 언니라는 사람을 잘 모르는 상태에서 언니 욕을 할 때 제일 속상하다"라며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앞서 홍선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선을 넘는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있음을 밝힌 바 있다.


홍진영은 "언니가 옆에 있어 줘서 힘들 때 버틸 수 있었다. 만약 언니가 없었으면 우울증 걸렸을 거다"라며 눈물을 쏟아냈다.


한편 홍진영, 홍선영 자매가 출연 중인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 관련 영상은 1분 1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미운 우리 새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